아프리카 BJ릴리 알아보자,

호구 방송국

아프리카 BJ 릴리에 대해 알아보자

BJ릴리

나이 1993년생 (26세)

2016년 7월 24일 첫방송

방송 경력을 보면 하꼬BJ가 아니다

※ 하꼬? 일본어로써 우리나라 말로 쉽게 번역하자면

판자촌에 사는 사람 즉 가난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하꼬BJ = 가난한BJ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 방송 경력을 보면 절대 하꼬는 아니지만

1년간 시청자 수 8명에서 진짜 많아야 30명 되는 하꼬 BJ로

생활하고 있었다.


하지만 여캠 즉 여자BJ는 하꼬라도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풍력에 있어서다.


BJ릴리는 시청자 수는 하꼬 중에 하꼬 듣보잡이였지만

열혈 회장,부회장이 별풍선 25만개 현금으로 환산하면

무려 " 2천5백만원 " 을 쐈다.


풍력으로 보면 절대 하꼬 BJ는 아니다.


상당히 돈을 많이 벌었는지 술집을 하나 차려서 술집 사장이라고 한다.

몇일전에는 차도 하나 샀다고 한다.



요즘 아프리카는 대 합방시대로써 BJ릴리도 본격적으로 합방을 시작한다.

첫번째 BJ세야 + BJ금강연화


하지만 개노잼으로 볼 가치도 없었다.





그 후 파비제조기인 BJ커맨더지코 + BJ인호를 만나면서 본격적인 합방을 시작한다.


BJ커맨더지코와의 합방에서 두각을 나타낸다.


<BJ릴리 + BJ커맨더지코 합방>


커맨더지코와의 합방에서 보인 릴리의 매력

1. 이쁜 얼굴

2. 아이유와 비슷한 목소리 ( 정말 비슷하다. )

3. 의외로 글래머 ( 커맨더지코의 더러운 눈빛을보라 )

4. 광년 같은 드립력

5. 주당 및 주사

그 후 BJ인호와의 달달한 로맨스각을 잡으면서 팬덤을 확보해 나간다.

현재 2017년 1월 4일 기준 최소 100명 ~ 500명 사이의 시청자 수를 확보했다.



상납견(커맨더지코팬) + 노도견(인호팬)

상납견 + 노도견들이 BJ릴리한테 별풍선을 쏘긴 하지만

자신만의 고정팬덤이 없어 갠방아닌 합방에서는 풍력이 전혀 없다.


시청자수가 많아짐에 따라 방송이 상위에 뜨다보니

여러 유입들이 대거 들어왔다.


대표적으로 한달 전 들어온 겨드랑이충으로

어떤 큰손의 부캐인지 아닌지 모르겠으나


릴리의 겨드랑이가 보고 싶다면서

별풍선 4만개 현금으로 400만원을 쏴버린다.





릴리는 노출을 전혀 안하는 BJ로써 400만원에 항복하고

겨드랑이를 오픈한다.


채팅창에서는 겨드랑이가 까만색이다. 더럽다. 라는 글이 올라왔지만

상당히 깨끗하고 이쁜 겨드랑이였다.


평소에 릴리의 노출을 못봐오던 팬들로써는 상당히 흡족한 방송이였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 눈 성형수술을 한것 처럼 보였으나

자기는 절대 아니고

턱만 수술이 아닌 시술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상당히 턱이 뽀족하다.

하지만 요즘 대세인 얼굴상이다

강남여자 같은 얼굴상은 아니다.


상당히 귀엽고 색기있어 보이는 상이다.



BJ최군과도 합방을 하면서 현재 아프리카 여캠으로써는

핫한 상태이다. ( 2018년 1월 4일 기준 )


BJ릴리의 장점


이쁜 얼굴과 아이유 닮은 목소리 


BJ릴리의 단점


리액션이 창렬이고 여캠으로써 노출이 없다.

드립력이 있긴 하지만 개꿀잼이라고 말할 수 없으며

방송감도 있긴 하지만 개꿀잼이라고 까지 할 수 없다.


상당히 많이 아쉬운 여캠이 아닐 수 없다.

왜 그 전까지 하꼬 여캠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어느정도의 노출과 방송 진행, 드립, 방송감을

좀 더 살리면 현재 인기를 유지 + 상승 할거라 본다.






아프리카 여캠은 확실히 노출이 있어야 한다.

BJ릴리의 방송을 몇번 본 사람으로써

여캠으로 치자면 방송감,드립력이

절대 낮은건 아니다 오히려

역시 1년 넘은 여캠이 맞구나 할 정도의

센스가 있다.


하지만 노출이 전혀 없어 가만히 보고 있자니

너무 심심한 감이 있다.



다음 글 ● BJ겨울 알아보자






'아프리카BJ'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프리카 BJ가을 알아보자.  (0) 2018.01.25
아프리카 BJ금화 알아보자  (0) 2018.01.11
아프리카 BJ겨울 알아보자  (0) 2018.01.04
아프리카 BJ릴리 알아보자,  (0) 2018.01.04

Comment +0